文정부 정시 확대 언급...중앙대 변화있나
  • 손용찬 기자
  • 승인 2019.11.04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 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제풀이식 교육을 지양해온 기존 교육부 정책 기조와 대비되는 발표였다. 중앙대는 교육부 발표가 나와야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교육정책의 기본이 되는 ‘2015 개정교육과정’에 따르면 교육부는 문제풀이식 교육, 한줄 세우기 교육을 지양하고 있다. 더불어 학생 참여 수업을 통해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는 교육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교육부는 지난해 8월 ‘국가교육회의 공론화위원회’가 발표한 입시제도 개선방안을 바탕으로 오는 2022학년도 입학전형계획에서 30% 이상의 정시비율 확립을 대학 측에 권고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의 정시 확대 발표는 기존 방침과 배치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전국 대학교 입학관련처장협의회’는 “공론화를 통한 개선방안을 시행하기도 전에 재논의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현행 수시 전형에 심각한 훼손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대입 개편시기와 관련해 오는 2025학년도에 예정된 고교학점제 및 성취평가제에 맞춰 안정적인 진행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중앙대는 이번달 셋째주에 교육부의 대입공정성 강화방안 발표가 나와야 방향성을 수립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백광진 입학처장(의학부 교수)은 “만약 수시 모집 인원이 축소되면 학생부교과전형의 선발 규모를 줄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논술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은 일정 모집 규모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백광진 입학처장은 “논술전형은 자신의 생각을 표현한다는 점에서 교육적 가치를 지녀 축소하더라도 최소한의 범위로 한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학종도 고등학교 공교육 정상화에 크게 일조해 일정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