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기구 사업 두고 질문 이어져
  • 노유림 기자
  • 승인 2019.10.0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평위·인복위에 질의 집중
“향후 계획 추가·수정 할 것”

2019학년도 2학기 서울캠 전체학생대표자회의(전학대회) 보고 안건 순서에서는 총학생회(총학) 업무 보고와 총학 산하 특별자치기구(특기구) 업무 보고가 있었다. 해당 순서에서는 특히 특기구의 역할과 사업 내용을 두고 질의가 이어졌다.

  성평등위원회(성평위)는 ‘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자료집’ 등을 향후 계획으로 제시했다. 경영경제대 정도헌 부학생회장(국제물류학과 4)은 “지난달 중앙운영위원회의(중운위)에서 자료집 초안을 제작중이라고 보고받았다”며 현재 구체적인 진행 상황에 대해 물었다. 서울캠 장비단 성평위원장(정치국제학과 3)은 “인권센터 지원금과 학생회비를 합쳐 이미 자료집을 출판했다”며 “추후 학생회 차원에서도 중운위를 통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캠 동아리연합회 고재욱 부회장(경제학부 3)은 “학내 예비군에 참여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출결과 관련한 불만이 있었다”며 “관련사업 진행 상황이나 계획이 궁금하다”고 물었다. 장비단 성평위원장은 “해당 사업은 계획에 포함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생리공결제도’나 ‘예비군공결제도’와 관련해 구글폼으로 조사를 진행한 뒤 충분한 결과가 나온다면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권복지위원회(인복위)가 인권문화제 등 총 15가지 사업을 보고했다. 인복위의 경우 해당 위원회의 성격을 둘러싼 질문이 잇따랐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주예진 4학년 대표는 “가을축제에서 노동자나 장애학생과 관련된 내용이 아닌 흡연자의 인권을 다루게 된 이유가 궁금하다”며 “또한 인복위의 우선 사업과 정체성이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서울캠 이동건 인복위원장(전자전기공학부 4)은 “노동권, 성소수자 인권 등 무거운 주제보다 평소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가벼운 주제를 다루고자 했다”며 인복위의 정체성을 향한 물음에는 “복지사업과 인권을 함께 다루려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