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 중앙대 신규 선정돼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9.09.2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4개 신규 선정 대학에 합류

문화다양성융합전공도 신설 예정

중앙대가 교육부에서 진행하는 ‘2019년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발돼 6년 동안 최대 약 12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해당 사업을 통해 중앙대는 ‘초연결시대 문화다양성 확산을 통한 다빈치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 이에 따라 다음학기 ‘문화다양성융합전공’이 신설된다.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의 목적은 순수학문 연구 발전에 기여하고 국가·사회적 이슈에 중장기적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교육부 이승복 대학학술정책관은 “급격한 사회 변화 속에서 인문사회 연구자들의 안정적인 연구거점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해당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전부터 사업을 이어온 97개 대학과 신규로 선정된 74개 대학을 합쳐 총 171개 대학을 지원한다. 지원 금액도 지난해 373억원에서 올해 502억원으로 약 34% 늘었다. 중앙대는 1단계 사업기간 3년 동안 총 6억원을 지급받는다. 평가를 통해 2단계 사업에 돌입하면 3년 동안 6억원을 추가로 지원 받는다.

  이번 사업 수주에는 지난 9년 동안 다문화콘텐츠 연구사업단이 쌓아온 연구 데이터와 문화다양성융합전공 신설 계획이 강점으로 작용했다. 이원형 책임교수(첨단영상대학원)는 “누적된 연구 데이터와 체계적인 커리큘럼이 선발요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서 중앙대의 연구과제는 초연결시대의 문화다양성 확산이다. 사람, 사물, 데이터가 하나로 연결되는 초연결시대에 문화다양성 콘텐츠를 확산해 새로운 융합문화를 창조하는 게 목표다. 이원형 책임교수는 “이미 한국사회는 다문화 사회를 수용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이제 다문화를 확산시킬 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대는 이번 사업 수주에 따라 박사급 연구인력 2명을 새롭게 채용했다. 채용 인력은 문화다양성 연구와 문화다양성융합전공 강의를 맡을 예정이다. 또한 문화다양성융학전공을 이수하는 학부생은 법무부가 인증하는 다문화사회전문가 자격증 취득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