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
  • 박진용
  • 승인 2019.09.2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학교에서 가장 꾸준히 방문하는 곳은 화장실일지도 모릅니다. 그래서인지 화장실에선 각종 홍보물을 쉽게 볼 수 있죠. 하지만 ‘자체수거 예정’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시기 지난 홍보물이 미처 제거되지 않고 방치된 경우가 흔합니다. 지저분한 스티커 자국이 남아있기도 하죠. 책임감 있는 뒤처리를 바라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