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인을 꿈꾸는 중앙인은 해룡당으로!
  • 황지연
  • 승인 2019.04.07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0관(100주년기념관 및 경영경제관) 8층에는 국내·외 MBA(경영전문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의 공간이 있다. 바로 ‘해룡당’이다. 현재 해룡당에는 총 13명의 학생들이 전문 경영인을 꿈꾸며 공부하고 있다. 해룡당의 이름은 중앙인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 무대로 뻗어 나가기를 바란다는 의미에서 붙여졌다.

  해룡당 입반 모집은 매 학기 초인 3월과 9월에 이뤄진다. 입반 절차는 총 3차례에 걸쳐 이뤄진다. 1차에서 자기소개서와 학업계획서 등의 서류를 심사하고 2차에서는 면접을 실시한다. 3차에서는 다른 고시반에서 찾아볼 수 없는 ‘그룹 생활’ 과정이 있다. 2차까지 통과한 지원자들은 한달 남짓 해룡당에서 생활하며 중간 심사 및 정당원 심사를 거쳐야 최종 합격이 가능하다. 박영기 해룡당장(경영학부 4)은 “한달 간의 해룡당 생활을 심사위원이 지켜보며 신중한 결정을 내린다”며 “예비 당원 역시 그룹 생활을 통해 해룡당이 본인에게 적합한지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룡당에서는 입반 이후부터 졸업까지의 모든 학기를 해룡당원으로 보내야 활동한 것으로 인정된다. 따라서 최소 두 학기 이상이 잔여 학기로 남아 있어야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공인 영어 성적이 우대 조건에 해당한다.

  해룡당은 MBA 등 경영 전문 분야 실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곳이지만 경영학부 재학생만 지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박영기 해룡당장은 “선발 시 전공단위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며 “그러나 해룡당에 합격하는 학생들은 모두 경영학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해룡당에 입당한 이후에는 다양한 혜택과 정보가 제공된다. 해룡당 당원은 지정석이 있는 독서실형 책상과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는 오픈형 책상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해룡당 내에 소모임에는 교재비도 지원된다. 현재 해룡당엔 NCS(국가직무능력표준), TOEFL 등을 준비하는 스터디 형식의 소모임과 독서와 시사 이슈를 다루는 소모임이 있다. 뿐만 아니라 MBA 및 국내·외 대학원 진학과 각종 취업 및 인턴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해룡당에서는 정기적으로 미니 세미나와 일반 세미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미니 세미나에서는 매주 월요일에 3분간 영어로 경영·경제에 관한 주제를 발표한다. 일반 세미나에서는 같은 주제로 언어와 무관하게 한 학기에 1회씩 15분간 발표를 진행한다. 해당 세미나는 발표능력 향상 및 지식의 습득과 공유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체계적인 출석 시스템도 존재한다.‘9 to 9 출결 관리’에 따라 오전 9시와 오후 9시에 출석 체크를 시행한다. 출결 관리는 해룡당에 입반하는 순간부터 중앙대를 졸업할 때까지 진행된다. 오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는 의무적으로 자습 시간을 갖는다.

  해룡당은 졸업한 선배들과 끈끈한 인적 네트워크를 자랑한다. 약 200명의 졸업 동문과 지속적인 만남을 갖는다. 체육대회, 홈커밍데이를 통해 대학원에 재학 중이거나 취업 이후 MBA에 진학한 선배들에게 조언과 도움을 얻는다. 또한 해룡당을 졸업한 선배가 현 당원들이 필요로 하는 내용에 관해 특강을 여는 등 내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한다. 박영기 당장은 “이번 학기엔 외국계 기업에 취직을 희망하는 당원들이 많았다”며 “관련 기업에 취직한 선배가 영문 자기소개서 쓰는 법을 강의했다”고 말했다.

  근 3년간 해룡당 졸업생 총 17명 중 무려 15명이 국내 유수 기업과 경영전문대학원에 합격했다. 기업계로는 IBK기업은행, 삼성선물, 한화생명 등 대기업에 총 12명이 취직했다. 또한 서울대 대학원, 고려대 대학원, 연세대 대학원에 마케팅 석사로 총 3명이 진학했다.

  박영기 해룡당장은 “당원이 된다면 매일 9 to 9 시스템을 성실히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며 또한 “매주 진행되는 영어 세미나에 무리 없이 참여할 수 있는 학생이 들어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룡당 지도교수인 김현철 교수(경영학부)는 “해룡당에는 현직에서 활동하는 선배와의 동문 네트워크가 갖춰져 있다”며 “국내·외 경영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하고 있는 학생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