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41호 조신한 ASMR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9.04.07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 펼치는 소리, 다음 장으로 넘어가는 소리, 그리고 조용히 읊어주는 기사 내용……. 신문 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든 적 있나요? 없을 거예요. 여러분의 수면은 중대신문이 책임져드리죠. 조용히, 나직하게, 속삭이듯 읽어드릴게요. 이름하여 조용히 신문 읽어주는 ASMR, 줄여서 조신한 ASM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