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하지 말아주세요. '절대'로요!
  • 홍설혜 기자
  • 승인 2018.06.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학기 기자는 교환학생으로서 미국 대학교에 다녔습니다. 소중한 인연들도 만났고 즐거운 여행도 했지만 학생으로 생활한 만큼 한국과 사뭇 다른 수업 방식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많아봐야 스무 명뿐인 강의실에 교수님보다 학생들이 더 말을 많이 하는 진귀한 풍경까지. 말로만 듣던 미국식 수업을 직접 들어보니 신선한 충격의 연속이었죠.

  그 중에서도 특히 기억에 남는 건 평가 방식입니다. 미국 대학은 대부분 절대평가 방식을 취합니다. 기자가 다녔던 학교도 마찬가지였죠. 다른 학생 점수와 상관없이 본인이 90~100점을 받았으면 A, 80~90점을 받았으면 A-와 같은 식으로 성적을 받습니다. 덕분에 학기가 끝난 지금, 기자는 총 7학기의 대학 생활 중 처음으로 불만 없는 점수를 받았습니다.

  상대평가는 다함께 열심히 한들 누군가는 반드시 낮은 위치를 부여받아야만 한다는 가장 큰 문제점을 갖고 있습니다. 즉 누군가는 반드시 C이하 학점을 받아야 하죠. A, B학점을 받을 수 있는 비율이 정해져있기 때문입니다. 

  2학년 때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들은 전공수업이 있었습니다. 출석·과제·발표·시험, 그 무엇 하나 소홀히 하지 않았죠. 그러나 성적 조회 날 기자는 좌절감과 허무함을 마주해야만 했습니다.

  그런 게 세상살이 아니겠냐고 웃어넘길 수도 있겠지만 사회에서 넘치도록 실감할 유리천장을 굳이 교육현장에서부터 느껴야 하나 싶었습니다. 당시 교수님께서도 “모든 학생들이 A학점을 받아도 모자랄 정도로 잘 해주었는데 누군가에게 꼭 C 이하의 성적을 줘야만 한다는 사실이 너무 괴롭다”고 하셨죠.

  같은 맥락에서 또 다른 문제가 생깁니다. 교수님들이 괴로움을 이겨내고자 문제 난이도를 높여 버리는 겁니다. 수업 목표와 상관없이 ‘틀리기를 바라면서’ 문제를 내는 거죠. 기자는 “다들 너무 열심히 해서 문제를 어렵게 낼 수밖에 없다”고 말씀하시는 교수님을 많이 봤습니다. 심지어 “너무 열심히 하지 말아 달라”고 말씀하시는 교수님도 심심치 않게 뵀죠. 오로지 성적 분포를 위해 난이도를 높여야만 하는 게 과연 이상적인 교육의 방식일까요.

  절대평가는 학생 간 경쟁을 줄이고 협동을 도모하도록 돕습니다. ‘비교’라는 속박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같이 수업 듣는 친구를 경계할 필요가 없죠. 오로지 나 자신과만 싸우면 됩니다. 그래서인지 수업 분위기도 달랐습니다. 서로 응원해주고 도와주며 다 같이 성적을 잘 받아보자는 따뜻한 분위기였죠.

  변별력이 없어지지 않겠냐고 반문할 수 있을 테지요. 기자도 우려했던 사항이지만 실제로 겪어보니 그렇지 않았습니다. 과제가 많고 참여 점수의 비중이 높기 때문에 노력 없이 좋은 점수를 받는 건 불가능했습니다.

  현대 사회의 교육 목적은 행복한 민주주의 시민을 길러주는 것입니다. 남을 꺾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을 기르기보다는 서로 협력하며 스스로 노력해 그 결과에 책임질 줄 아는 행복한 민주주의 시민을 육성하는 게 더 나은 교육의 모습이 아닐까요.

홍설혜 뉴미디어부 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