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나의 스펙, 명상
  • 중대신문
  • 승인 2018.06.04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하는 학생들에게.

  지금 바깥에서는 축제가 한창입니다. 유명 연예인이라도 왔는지, 함께 노래하는 소리, 열광하는 소리가 무척이나 시끄럽군요. 해맑고 순수한 학생들의 모습을 보니 흐뭇한 미소가 입가에 번집니다. 요즘 우리 학생들을 보면 참 예쁘기도 하지만, 마음 한구석 늘 안타까운 마음이 있습니다. 

  배움의 즐거움과 기쁨을 느끼기도 전에 성적으로 평가당하고 너무 일찍 경쟁에만 매몰되어 성장해 온 여러분들에게 대학은 또다시 다음 목적지인 취업을 향한 전초기지가 돼 버린 것은 아닌가 하는 씁쓸함 때문입니다. 

  고등학생 때는 좋은 대학에 가는 것이 유일한 목표였지요. 혹시 대학만 가면 희망차고 행복한 삶이 기다리고 있을 거로 생각하지는 않았는지요? 그런데 와 보니 어떻습니까? 행복은 잠시, 또 다른 삶의 과제가 기다리고 있지요? 끊임없이 무언가를 해내야만 하고 또 다음 길을 준비해야 합니다. 

  어쩌면 성인으로서 대학 이후의 삶을 준비하는 여러분들의 고민이 공부만 해왔던 중고등학생 시절보다 더 어렵고 힘들지도 모릅니다. 불교에서는 우리네 삶을 108번뇌의 고통이라 이야기했는데 우리 인생은 정말 그렇게 끝없는 의무와 고통의 연속일까요?

  그 답을 찾을 수 있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을 소개해주고 싶습니다. 엉뚱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인생이 힘들고 어려운 이유는 다른 무엇도 아닌, 바로 내가 누구인지 모르는 데서 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나란 존재가 누구인지, 나는 어떻게 하면 행복할 수 있겠는지, 무엇이 가치 있는 삶인지, 이웃과 사회 속에서 나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에 대한 정답이 내 안에 있다면 인생은 그 순간부터 즐겁고 행복해집니다. 

  힘든 학점 경쟁도, 스펙 쌓기도, 교수님과의 관계도, 학교생활도 목적이 분명하다면 우리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힘든 이유는 왜 그 일을 해야 하는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스티브 잡스, 레이 달리오, 마이클 조던 등 세계의 유명 인사나 글로벌 리더가 명상하는 습관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지요. 공감력의 대가, 세기의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는 명상을 통해 어린 시절의 상처를 극복하고 자신의 잠재력을 1000퍼센트 발휘하게 됐다고 이야기합니다. 

  구글, 인텔, 오라클 등 세계 유명 기업도 직원에게 명상을 장려한다고 합니다. 이는 소통과 협력, 창의력 계발에 큰 효과를 내고 있다고 하죠. 이쯤 되면 대학생 시절 가장 먼저 투자해야 할 것은 명상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아닐까요?

  짧은 투자, 긴 습관. 명상은 성공하는 인생이 되기 위한 진정한 스펙이 될 수도, 마음의 평안과 행복을 잡는 존재일 수도 있습니다.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서도 많은 학생들이 명상을 통해 진정한 나를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한 학기가 끝나가고 어느덧 여름 방학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번 방학, 명상에 시간을 투자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윤미라 교수 간호학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