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망인
  • 장소영 기자
  • 승인 2018.03.12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망인(未亡人)’의 본래 뜻은 ‘아직 따라 죽지 못한 사람이란 의미로 남편이 죽고 홀로 남은 여자를 이르는 말’입니다. 즉 ‘남편을 따라 죽지 않고 홀로 남은 여자’라는 뜻이었지요.

 기원전 역사를 담은 <춘추좌씨전>에서 ‘미망인’이 유래됐습니다. 남편이 죽으면 아내를 순장하던 시절로 순장 당할 위기에 처한 첩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를 통해 ‘미망인’은 가부장적 문화에서 비롯됐다는 걸 알 수 있죠. 

 지난해 국립국어원은 ‘아직 따라 죽지 못한 사람’에서 ‘남편을 여읜 여자’로 수정했습니다. 하지만 당사자를 미망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실례입니다. 대신 국립국어원은 고 OOO 씨 부인으로 바꿔 부를 것을 권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