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협의회, “총장 불신임한다”
  • 이찬규 기자
  • 승인 2017.12.16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효원 교수협의회 회장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이찬규 기자

투표자 약 76.77%, 총장 불신임
절반 이상 투표자 ‘총장 직선제’ 원한다
“총장 선출제 개선하고 새 총장 선출해야”

오늘(11일) 102관(약학대학 및 R&D센터) 11층 University Club에서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교협)의 김창수 총장 불신임 투표 결과 공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교협이 진행한 '총장 신임·불신임 투표' 결과 약 76.77%(380명)가 총장을 불신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장 신임·불신임 투표는 지난 4일 오전 9시부터 10일 오후 9시까지 1주일간 진행했다. 대상은 전임교원 1044명(2017 대학알리미 정보공시 기준) 중 교협 회비를 납부하는 회원 821명이다. 투표는 스마트폰과 이메일 응답 방식을 병행했다.

  투표율은 투표 대상자 중 495명이 참여해 약 60.29%를 기록했다. 이중 약 76.77%(380명)는 총장 불신임에, 약 23.23%(115명)는 총장 신임에 표를 던졌다. 이는 지난 2015년 이용구 전 총장 불신임 수치인 약 93.97%(514명)보다는 낮은 수치다.

  총장 신임·불신임 투표와 함께 총장 선출제도 선호 투표도 진행됐다. 투표자의 약 58.58%(290명)가 ‘학교 구성원에 의한 직접선거’를 가장 적합한 총장 선출제라고 답했다. ‘간접선거(약 34.34%, 170명)’, ‘법인지명(약 7.07%, 35명)’이 그 뒤를 각각 이었다.

  기자회견에 앞서 교협은 ‘법인은 민주적 총장선출제에 착수해야 한다: 총장 불신임 결과를 보며 <법인의 책임을 묻는다 ⑧>’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방효원 교협회장(의학부 교수)은 “학교법인과 박용현 이사장은 총장 불신임으로 드러난 분노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며 “모든 문제는 학내 구성원의 의사를 묻지 않고 법인이 총장을 일방적으로 임명하는 데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적 총장 선출제 수립을 위한 협의와 겨울방학 중 새 총장 선출 ▲선출된 총장의 자의적 전횡을 견제할 제도적 장치 수립 ▲건물부채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 공개 등을 주장했다. 다음은 기자회견 중 질의응답 내용이다.

  -불신임에 동의한 380명은 전체 전임교원의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
  “대학본부에서는 그 점을 들어 투표에 대표성이 있느냐고 지적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대학본부에서 정확한 전임교원 현황을 주지 않아 교협에서는 교협 회원 자격이 있는 정년트랙, 별정제 전임교원을 9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투표 대상자인 821명은 교협 회원 추정치의 약 90% 정도를 차지한다. 또한 투표 대상자의 약 60%가 총장 신임에 반대했기 때문에 대표성은 충분히 갖췄다.”

  -법인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나.
  “법인에게 나가라고 요청하는 게 아니다. 두산이 중앙대 법인이 되면서 대학 민주성이 훼손됐다. 지난 10년간 한 명의 이사장이 모든 걸 결정했다. 이제는 법인이 민주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현 총장의 가장 큰 실책은 무엇인가.
  “지난해 전체교수회의에서 총장에게 총장 직선제나 간선제를 확립한다는 과도기 총장으로서만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아무것도 하지 않았고 이에 교수들이 분노했다.”

  -총장 해임 절차를 거칠 계획인가.
  “법인에 공식적으로 요청할 예정이다. 법인이 결정하겠지만 요구를 받아줄 것으로 믿는다. 요구를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새 총장을 임명한다면 새 총장에게도 불신임 투표를 진행하겠다. 반대로 교협의 요구를 수용한다면 다양한 교수들과 함께 중앙대 발전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려 한다.”

  -교협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법인 퇴진 운동을 진행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