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협과 대학본부 갈등 심화돼
  • 박현준·이건희 기자
  • 승인 2017.12.04 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협, 4일간 시위 진행

총장, 이메일 통해 견해 표명 

총장 신임·불신임 투표를 앞두고 교수협의회(교협)와 대학본부 간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교협은 지난달 27일부터 4일간 시위를 진행한 반면 총장은 지난 1일 전체 교수에게 이메일을 발송해 교협에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지난달 30일까지 나흘간 이어진 교협의 시위는 서울캠 정문과 후문에서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진행됐다. 교협은 법인의 책임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총장 신임·불신임 투표에 교수 참여를 독려할 목적으로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방효원 교협회장(의학부 교수)은 “이번 시위를 통해 교수와 학생에게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시위 현장에서 교협은 총장 불신임과 관련된 성명서를 배포했다. 해당 성명서에서 교협은 법인과 총장이 건축 부채를 학생에게 떠넘기지 말 것을 요구했다. 또한 QS 평가조작과 조사결과 은폐의 책임이 총장과 학교법인에 있음을 주장했다.

  총장은 이메일을 통해 교협이 지난달 29일과 30일에 발송한 성명 내용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메일에서 총장은 ‘공개보고서와 비공개보고서가 있다는 것조차도 한국대학신문 보도를 읽고 알게 됐다’며 ‘11월 17일 자로 QS사태 진상조사위원회 김성천 위원장이 이메일을 통해 비공개보고서를 공개하지 않은 주체는 진상조사위원회이고 그 이유도 개인정보 보호 차원이라는 해명의 글을 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구조조정의 빌미 운운은 대학 구성원 모두에 대한 실례’라며 구조조정에 관한 의혹을 부인했다. ‘일반회원의 의견을 수렴했다는 소식을 들어본 바 없다’며 교협 운영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교협 시위 현수막 수거와 교협 회원 명단 공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학본부는 수시전형 기간인 주말동안 이번 투표와 관련된 게시물을 수거했다. 대학본부는 해당 게시물을 수시전형 기간이 끝나는 오늘(4일) 오전에 복귀시키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교협은 교협 회비를 내는 회원의 명단을 단대별로 공개했다. 교협 회비의 납부 여부를 개인의 동의 없이 공개한 것에 대해 방효원 교협회장은 “투표 대상자를 확인하는 절차로 전에도 있던 일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