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사태 처리 두고 공방 일어
  • 장은지 기자
  • 승인 2017.11.0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협, 성명서 통해 법인 책임 요구
대학본부, “후속 조치 이행했다”

 

교수협의회(교협)가 한 차례 더 법인에 책임을 물었다. 지난 1일 교협이 ‘QS 조작사태를 통해 확인된 귀 막고 눈 가린 법인’이란 성명서를 내며 QS 사태 책임자를 두산 법인으로 규정하고 책임 있는 해명과 방지책을 요구한 것이다.

  지난달 30일에는 공개질의서를 통해 전체 교수와 학(원)장들에게 학교 행정을 바로잡는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교협은 두산그룹이 중앙대를 인수한 이래 ‘줄서기 문화만 존재하는 조직’으로 만들고 건설적인 비판과 제안에도 귀를 막고 눈을 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QS 사태는 내실 없이 외부 지표 향상을 위해 압박을 가한 법인이 낳은 참사라고 규정했다. 법인은 학교 행정체제를 법인만 바라보도록 왜곡했음에도 QS 사태에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협은 대학본부가 책임지는 태도를 대외적으로 확인받을 수 있도록 관계 기관에 감사 요청 등 필요한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효원 교협회장(의학부 교수)은 “법인의 역할은 더욱 나은 교육 기반을 제공하는 것이다”며 “학생과 교원에게는 세계 최고의 대학이 될 것을 주문하면서 정작 법인은 학교를 위해 무엇을 하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학본부는 교협의 주장에 해명했다. 지난 2일 이창무 기획처장(산업보안학과 교수)은 교수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교협의 지적처럼 대학본부 개선 노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사실과 다르거나 오해가 있다”고 말했다. QS 사태 책임자가 징계 처분을 받지 않았다는 교협 주장에 이창무 기획처장은 지난달 13일 징계 처분이 내려졌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지표별 이중 확인 등 QS 사태 재발 방지 대책이 이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교협 QS 사태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위정현 교수(경영학부)는 책임자 조사와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대학본부 QS 사태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에 평가 조작에 쓰인 자동응답기를 제공한 인물을 파악하지 못하는 등 미비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위정현 교수는 “학교 위신이 하락함에 따라 많은 피해자가 양산됐음에도 총장, 부총장, 처장 등 대표자가 책임지지 않았다”며 책임자들의 중징계를 주장했다. 또한 지난달 13일에 있었던 징계위원회에서 결정된 징계 수위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인사팀은 징계위원회 결과 공개 여부는 내부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