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평가·중앙일보 학과평가 연달아 발표돼
  • 이수빈 기자
  • 승인 2017.09.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평가 국제화국내 최상
중앙일보 평가, ‘중상미만 없어
 
지난 5‘2018 THE 세계대학평가(THE 평가)’가 발표됐다. 이어 지난 6,7‘2017 중앙일보 학과평가가 연달아 발표됐다. THE 평가에서 중앙대는 지난 평가와 같은 순위인 국내대학 11위를 차지했다. 중앙일보 학과평가에서 응용통계학과와 공공인재학부가 최상등급을 받았다.
 
  중앙대는 THE 평가에서 종합 순위 401~500위에 올랐다. 국내 대학 중에서는 11위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중앙대는 5개 평가지표 중 교육여건 37.4연구실적 35.6논문 피인용도 25.9국제화 58.2산업체 연구비 77.5점을 받았다.
 
  평가지표 중 국제화영역은 국내 대학 중 1(58.2)에 올랐다. 지난해 49.9점에서 8.3점 상승한 결과다. 평가팀 신혜원 과장은 “‘국제화 중장기 발전 로드맵을 구축해 학문단위 국제화,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의 과제를 시행하고 있다그 일환으로 일부 학문단위에 영어전용 전용 트랙을 설치하고 학과별 특성을 고려해 유학생 전공교육 및 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점수가 가장 많이 오른 지표는 산업체 연구비영역이다. 이는 산업체 연구비 수주 실적이 향상됐음을 의미한다. 신혜원 과장은 각 분야에서 산학협력을 위해 교수님들이 노력해주신 결과다고 말했다. 한편 논문 피인용도는 가장 낮은 점수와 순위를 받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2017 중앙일보 학과평가는 이공계열과 인문·사회계열에서 각각 5개 학문 분야를 선정해 평가한다. 올해는 이공계열 5개 분야(통계학, 건축공학, 전자공학, 화학, 환경공학)와 인문·사회계열 5개 분야(행정, 경제, 철학, 역사학, 호텔관광)가 평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중앙대는 대상학과가 없는 환경공학과 호텔관광 분야를 제외한 8개 분야의 전공단위가 평가 대상에 올랐다. 이 중 응용통계학과와 공공인재학부가 가장 높은 등급인 최상등급을 기록했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중상미만의 평가를 받은 전공단위는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