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부, 과거의 영광에 한 발 다가서다 - 중대신문
최종편집 : 2017.9.19 화 17:19
대학보도스포츠
농구부, 과거의 영광에 한 발 다가서다
지현구 기자  |  f64@cauo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1  00:58: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대신문에서는 2학기를 맞아 청룡군단을 차례로 만나 지난학기를 되돌아보고 이번학기 청사진을 들어보는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이번주에는 두 번째로 농구부를 만나봤습니다.
 
2017 대학농구리그에서
14승 2패로 리그 2위 쾌거
 

 
 
     사진 지현구 기자

더위가 물러간 듯한 지난 5일, 점심시간 908관(체육관)에는 높은 천장 사이로 들어온 햇살만이 기름칠을 해 놓은 코트 위에 뿌려지고 있었다. 농구부 사령탑 양형석 감독은 우직한 걸음으로 농구장으로 들어와 환한 웃음으로 기자를 반겼다. 양형석 감독(좌측 사진)과 지난학기를 평가하고 이번학기의 계획을 들어봤다.
 
  -지난학기 리그 2위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아쉬워요. 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어요. 그렇지만 선수들의 기량이 매우 향상되었음을 느낍니다. 연세대와의 리그 첫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초반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어요. 하지만 이 경기를 통해 드러난 취약 포지션을 파악할 수 있었죠. 부족한 점을 보완하자 다음 경기부터 리그 내내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어요.”
 
  -고려대와의 리그 1위 결정전을 평가하자면.
  “중요한 순간의 위기관리 능력이 아쉬웠어요. 경험에서 비롯되는 코트 위에서의 여유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어요. 선수들에게 이를 끊임없이 인지시키려고 합니다.”

  -지난 리그에서 포지션별로 칭찬하고 싶은 선수가 있다면.
  “모든 선수가 칭찬받아 마땅해요. 선수들 각자가 자신의 몫을 다 해냈어요. 그중에서도 4학년 선수들을 더욱 칭찬하고 싶어요. 후배들을 독려해서 팀을 잘 이끌었죠. 4학년 선수들은 기량도 매우 향상됐지만 무엇보다 네 명의 4학년 선수가 본인보다 팀을 위해 헌신했어요.”

  -이번학기 운영 방식은.
  “지난학기에 정규리그가 끝났고 이번학기에는 플레이오프만 남아있어요. 김국찬, 양홍석 선수의 부상이라는 악재가 생겼어요. 모든 선수가 하나가 돼 플레이오프 한 경기 한 경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죠.”

  -플레이오프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플레이오프까지 선수 실력을 크게 향상할 수는 없어요. 우리의 현재 실력을 코트 안에서 모두 발휘하는 게 중요하죠. 지난 리그를 거치면서 상대팀 전략은 충분히 분석했어요. 우리 팀의 문제점을 보완해 경기에 임할 생각입니다.”

  -농구부의 팀 색깔은 무엇인가.
  “감독 부임 당시 팀에 빅맨이 없었고 결정적 한방에 아쉬움이 있었어요. 높이에서의 불리함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경기에서 지더라도 약점을 극복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이런 생각에 선수들도 공감해줬죠. 지금처럼 대학생으로서 패기 넘치고, 열정적으로 도전하는 모습이 농구부에 계속 자리매김 했으면 좋겠습니다.”

  -팬들께 한마디 부탁한다.
  “팬들은 코트 위를 누비는 선수와 동화돼요. 반대로 선수들도 열심히 응원하는 팬으로부터 에너지를 얻고 동화되죠.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금처럼 관심을 가지고 응원해 주신다면 선수들에게 굉장한 힘이 될 것입니다.”
 
< 저작권자 © 중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10관(100주년기념관 및 경영경제관) B205호 중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58~9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부국장
Copyright 2017 중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