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오류로 승강기 급하강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7.09.11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지현구 기자
310관에서 발생, 사고 즉시 대처
오류 발생 원인 파악은 아직 
 
지난달 31일 310관(100주년기념관 및 경영경제관) 엘리베이터 11호기가 지하 1층에서 급하강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부정지층 오류로 발생했으며 그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사고 당시 11호기 엘리베이터에는 학생 20명이 탑승해 있었다. 엘리베이터는 지하 3층에서 출발해 지하 1층까지 올라가던 중 갑자기 덜컹한 후 하강했다. 이후 지하 1층과 지하 2층 사이에서 멈춘 엘리베이터에선 곧바로 경보음이 울렸다. 한 학생이 호출 버튼을 눌러 관리자와 통화했고 관리자는 “엘리베이터를 지하 2층으로 이동시키면 모두 내려달라”고 지시했다. 당시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던 박순용 학생(건축공학과 1)은 “약 1m 정도 아래로 내려가는 느낌이 났다”며 “추락할 것 같아 무서웠다”고 말했다. 시설팀 이병림 팀장은 “엘리베이터의 물리적 고장이 아닌 시스템의 오류였다”며 “점검 후 다시 정상 운행했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캠 모든 엘리베이터는 ‘현대 엘리베이터’가 유지·관리한다. 현대 엘리베이터 허익준 유지관리부장은 “방재실 감시시스템에서 일시적인 부정지층 오류가 발생하면서 사고가 일어났다”며 “현재 운행 중이지만 부정지층 오류가 발생한 원인은 파악이 안 돼 계속 점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정지층 오류는 엘리베이터가 층에 정확히 정지할 수 있도록 조절하는 감시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한 상태를 의미한다.

  310관 엘리베이터는 한달에 한 번 ㈜이엘산업을 통해 점검받는다. 이와 별도로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 1년마다 교내 엘리베이터를 의무 검사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310관 11호기 엘리베이터는 지난달 4일과 지난해 10월 21일 각각 자체점검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서울서초지사 검사에서 합격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