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본부-학생-지역사회, 안성캠 안전 강화에 한 목소리 냈다
  • 박현준 기자
  • 승인 2017.05.2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정준 기자
안성캠 생활관 괴한 침입 사건의 피의자가 검거됐다. 피의자 장 모씨(28)는 지난 13일 범행을 저지른 후 도주해 지난 21일 오후 9시 20분경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의 길거리에서 붙잡혔다. 안성경찰서는 지난 23일 ‘폭행 및 주거침입’ 혐의로 장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피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관에 침입한 이유를 “돈을 훔칠 목적이었다”고 진술했다. 범행 후 도주한 피의자는 시흥시, 안산시, 군포시 등 경기도 일대를 돌아다니며 도피행각을 벌였다. 피의자는 안성캠 인근 원룸에 거주하며 안성시의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로 알려졌다.

  피의자는 검거됐지만 대학본부와 학생 사회는 안성캠 안전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학본부는 캠퍼스 내 안전 관리 체계를 개선·강화하기 위해 즉시 약 7억원 규모의 안전 예산 투입을 계획했다. 특히 사건이 발생한 생활관의 안전 시스템 강화에 안전 펜스 설치, CCTV 교체, 특수 방범창 설치 등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외에도 외부인 출입 통제 강화, 가로등 증설, 외각 비상벨 설치 등 캠퍼스 전반의 치안 강화를 위한 대책을 속속 내놨다. [관련기사 2면]

  지역 사회에도 안성캠 안전 대책 수립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지난 26일 제59대 안성캠 ‘WITH’ 총학생회(총학)와 방재석 안성부총장(문예창작전공 교수)은 안성시장, 안성경찰서장, 안성시 김학용 국회의원, 내리마을연합회 등과 간담회를 열어 안성캠 안전 문제에 책임 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안성시 측은 ▲내리 지역 노후 CCTV 교체 및 증설 ▲불법 퇴폐업소 단속 등을 약속했다. 또한 앞으로 예산이 추가되는 대로 CCTV를 추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안성경찰서는 캠퍼스 내 비상경보장치를 오는 7월 개소 예정인 내리파출소와 연결해 비상시 경찰이 즉시 출동하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내리 지역 상인과 원룸 임대인 등으로 구성된 ‘내리마을연합회’도 안성캠 안전 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중앙대 측은 내리마을연합회에 ▲캠퍼스 출입 오토바이 등록제 ▲배달 오토바이 상호 표시 ▲캠퍼스 내 과속 금지 ▲원룸 별 자체 경비 시스템 강화 등을 요구했다. 만약 중앙대가 요구한 사항에 협조하지 않으면 캠퍼스 출입을 금지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이에 더해 총학은 자체 노력을 하지 않는 업체를 학생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