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 목포신항만에서
  • 중대신문
  • 승인 2017.04.09 0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석 作(사진전공 3)
 
 새벽녘 목포신항만에서 / 박민석 作(사진전공 3)

“새벽 6시, 추모객들이 오기는 아직 이른 시간에,
노란 리본이 감겨있는 철창 너머로 보이는 세월호. 지난한 세월을 넘어 1073일 만에
해를 본, 찢기고 구멍 난, 거대한 배는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