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폭력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 중대신문
  • 승인 2016.10.08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신문이 지난해 지적한 교수의 언어폭력이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중대신문이 조사한 설문결과, 응답자 284명 중 37.3%(106명)의 학생들이 교수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설문에서는 39.3%(55명)의 학생들이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학내 교육현장은 심각한 수준이다. 교수의 발언으로 성적 수치심을 느낀 학생도 있고 심지어 물리적 폭력을 당한 학생들까지 있다. 이외에도 성차별, 편향된 정치적 발언, 외모 비하 등 교육자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언행들도 나왔다.
 
  40%에 육박하는 학생들이 언어폭력을 겪고 있다는 것은 이 문제를 몇몇 교수만의 문제로 치부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관련 문제를 거를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것이다. 실제로 현재 중앙대에는 교수의 언어폭력을 처벌할 수 있는 마땅한 규정이 없다. 교무처는 신임교원 교육을 통해 언어폭력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이는 적극적 조치가 아니다.
 
  학교의 명예가 실추될 수 있어 학칙에 명시하기 힘들다는 답변은 이해하기 어렵다. 오히려 교양 시민으로서 자질을 갖추지 못한 일부 교수들 때문에 교수사회와 중앙대 명예가 실추되고 있다. 
 
  수업 중 이뤄지는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해 교수 임용단계부터 평가시스템까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 필요하다면 학칙에도 관련 사항을 명시해야 한다. 교수의 언어폭력 문제는 대학의 본질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다시는 이러한 일이 중앙대에 발생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