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혈지킴이 선발과정에 논란 일어
  • 김현지 기자
  • 승인 2016.09.25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캠 인권복지위원회(인복위)의 자질 논란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2학기 의혈지킴이 선발 과정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지난 중대신문 제 1800호
 
 
지난 15일 ‘중앙인 커뮤니티(중앙인)’에서 서울캠 인권복지위원회(인복위)가 주관하는 ‘의혈지킴이’의 모집 방식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의혈지킴이 선발기준 및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인복위 측은 현재 선발과정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의혈지킴이에 의문을 제기한 중앙인의 한 작성자는 의혈지킴이의 선발기준 및 과정을 모두 공개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선발기준이 미공지돼 있으며 과정 또한 불투명하다”며 “지원자의 제출 서류를 공개해 의혹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복위 측은 공정한 선발기준을 제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캠 박병하 인복위원장(기계공학부 3)은 “소득분위를 고려해 근로장학금이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학생을 우선선발하고 있다”며 “이후 면접에선 의혈지킴이에 적합한 인재상을 기준으로 선발하고 무도 단증이나 응급구조사 자격증 등을 보유한 학생은 가점을 부여한다”고 말했다.
 
  박병하 인복위원장은 지원자의 제출서류 공개에 대해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불가능하다며 일축했다. 제출서류에는 개인의 재정 상황과 같이 민감한 부분이 포함돼 있어 공개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서울캠 학생지원팀 권석재 주임은 “학적을 가리더라도 지원자의 제출서류를 공개하는 것은 개인정보 보호법에 위배되는 사항이다”고 말했다.
 
  인복위 측은 선발과정 또한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하 인복위원장은 “의혈지킴이 선발에는 인복위원장뿐만 아니라 학생지원팀 교직원도 참여한다”며 “선발과정에 인복위원장의 개인적인 친분이 개입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