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들이여, 어디로든 떠나라?
  • 김채린 기자
  • 승인 2016.06.04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 이 네 글자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진 않나요? 해외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한 순간부터 그 기대감은 커지기 시작합니다. 여행 계획을 짤 땐 그 설렘은 배가 되죠. 그렇게 비행기를 타고 도착한 낯선 땅에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여기 조금 더 특별한 여행을 다녀 온 학생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누구나 쉽게 떠날 수 없는 곳으로 떠났다고 하는데요. 우리와 친숙한 아시아, 유럽 대륙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는 물론 낯선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대륙으로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었죠. 다음 지면으로 넘기는 순간, 11명의 학생의 이야기가 모여 만들어진 문화다반사만의 ‘세계 여행’이 펼쳐집니다. 다 함께 출발해볼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