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거나 어둡거나
  • 김석철, 김지원, 승혜경 기자
  • 승인 2016.05.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부터 27일 3일간 중앙대는 ‘LUCAUS’의 함성으로 가득찼습니다. 이번 축제는 중앙인의 오아시스라는 의미가 담긴 ‘CAUSIS’라는 슬로건이 중앙인 여러분과 함께했죠. 2주 동안 캠퍼스 곳곳에는 전공·동아리단위들이 부스사업을 진행하며 먹거리, 놀거리를 제공했는데요. 해가 진 뒤에는 어김없이 동아리 공연, 청룡가요제 등의 공연과 각 전공단위들의 주점들이 진행됐습니다.
 
▲ 공강시간을 활용한 잠깐의 여유. “구경하고 가세요!”
   하지만 축제의 화려함 뒤에는 어두운 모습들이 존재했습니다. 축제 소음으로 인해 고통받는 주민들이 있었고 주점이 끝난 뒤 캠퍼스 곳곳에 산더미같이 쌓인 쓰레기가 남아 있었죠. 이번주 중대신문에서는 ‘축제의 명과 암’이라는 주제로 사진기획을 준비해봤습니다. 화려함 뒤에 가려진 이면에 대해서도 한번쯤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 축제가 끝난 뒤 사람들이 빠져나간 자리는 쓰레기가 대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