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은 여전히 살아 숨 쉰다
  • 중대신문
  • 승인 2016.02.2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수 교수의 시집선물①
 
▲ 『김수영 전집1-시』 김수영 지음, 민음사
 
  『김수영 전집1-시』는 대학생이라면 꼭 읽어야 할 시집 중 하나다. 좋은 시는 시대가 바뀌더라도 현재적인 문제의식을 가지고 살아 있는 시다. 그런 의미에서 김수영이야말로 한국의 시인들 중에서도 ‘패배를 말하면서도 패배주의에 반대하는’ 시의 살아 있는 정신을 가장 잘 보여주는 시인이다.
 
  김수영의 시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모래야 나는 얼마큼 적으냐/바람아 먼지야 풀아 나는 얼마큼 적으냐/정말 얼마큼 적으냐……”라는 구절은 1980년대 대학가의 대자보에서 자주 인용되던 구절이다. 불과 얼마 전에는, 30년의 세월을 넘어 「김일성 만세」라는 미발표 시로 김수영은 다시 대학가에 대자보 열풍을 불러왔다. 그는 여전히 살아 있는 시인임에 틀림없다.
 
  부조리한 세상사의 원인을 파헤치고 거기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일상의 작은 일에만 분개하는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속의 화자는 우리들의 모습과 닮아 있다. ‘옹졸한 나의 전통’은 아직도 유구하다.
 
  김수영을 읽는 일은 지금-여기 우리의 얼굴을 들여다보는 일이다. 타협을 몰랐던 한 시인의 언어를 통해 그가 온몸으로 개척해 간 한국어와 한국 현대시의 놀라운 성취를 확인해보길 바란다.
 
  『김수영 전집2-산문』도 꼭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인간 김수영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따뜻한 봄날, 서울시 도봉구 방학동에 있는 김수영문학관을 찾아가 김수영의 흔적을 느껴보는 것도 좋겠다. 김수영의 육필 원고와 시, 그가 쓰던 서재도 볼 수 있고 시작 체험을 직접 해볼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