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자리 칸막이 vs 테이블
  • 강지수 기자
  • 승인 2015.11.3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이냐, 도서관이냐’ 고민의 순간, 시험공부 걱정에 결국 도서관으로 향하게 된 학생들은 또 한 번 선택의 기로에 섭니다. 중앙인 100명을 대상으로 도서관 칸막이 자리와 테이블 자리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66%(66명)의 학생이 칸막이 자리를 선호한다고 답했습니다. 약 65.2%(43명)가 ‘주위에 시선을 뺏기지 않고 집중력을 높일 수 있어서’를 그 이유로 꼽았죠. 이상윤 학생(문헌정보학과 1)은 “칸막이 안에서는 오직 책과 나만 존재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