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가 C급이라니?
  • 임지원 기자
  • 승인 2015.11.09 10: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가 교육부로부터 C급에 해당하는 판정을 받았다. 이번 평가가 이공계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하나 본교 전체적인 위상을 약화시켰고 학교의 명예를 크게 실추시켰다. 
-중대신문 제1189호(1991년 10월 28일)
 
  중앙대는 지난 8월 25일 교육부가 진행한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중앙대에 ‘C급’ 태풍이 불어닥친 적이 있었다면 믿기십니까?

  1991년 10월 22일, 중앙대는 92년 입학정원조정을 둘러싸고 교육부로부터 C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시 교육부는 ‘대학학생정원조정계획’에서 산업계의 고급기술인력 부족난을 들어 이공계 첨단관련학과를 대폭 증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대학을 A·B·C·D등급으로 분류해 매년 4000명씩 정원을 차등배분하는 방식으로 1996년까지 이공계 1만6000명을 증원하겠다는 계획이었습니다. 산업계의 고급기술인력 부족난이 제조업 경쟁력 증대 및 산업구조고도화에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당시 A등급을 받은 서울대는 300명 증원이 이뤄진 반면 중앙대 공대는 아주대, 명지대 등과 함께 C급 판정을 받아 60명 증원에 그쳤습니다.

  모두가 충격과 분노에 휩싸였죠. ‘C급 판정은 시대에 부응하지 못한 발전계획과 무책임한 행정에서 기인한 것이다’며 ‘대학본부 최고 책임자와 해당 부서 책임자가 인책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게 일었습니다. 중대신문 제1189호에 따르면 당시 학생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중앙인 모두가 자성해야 하며 하루빨리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고 합니다. 1991년 당시 1학년 신입생이었던 이찬근 교수(컴퓨터공학부)는 “입학하자마자 C급 판정을 받아 굉장히 혼란스러웠다”며 “재학생들은 경진대회 입상 등 대외적인 활동으로 중앙대의 위상을 회복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당시의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대학본부도 이에 대한 후속 대책을 마련했죠. 우선 당시 기획실장, 서울캠 학생처장, 교육대학원장, 서울캠 총무처장, 국제교육처장 등은 C급 판정에 대한 책임으로 면직됐습니다. 또한 양캠 부총장을 중심으로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이공계 교수충원, 공개행정, 발전기금 마련, 이공계 대학 공간 확충 등 장단기 발전계획을 수립했죠.

  현재도 공대의 양적 증가가 요구되는 분위기입니다. 중앙대도 ‘New Vision’ 계획 수립에 착수해 공대의 비중을 늘리려 하고 있죠. 과거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대학본부는 구성원들의 의견을 잘 수렴해 철저히 준비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5-11-11 16:44:11
그때 난리쳤지만, 25년이 지난 지금도 중앙대 공대 인원증가와 투자를 못하고 그 여파가 지금껏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그 후유증은 아직도 중앙대 전체에 타격을 주고 있고, 지금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이것을 극복하지 못하면 계속 중앙대의 발목을 잡을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