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모자는 어디 하나 모자라는 구석이 없다!
  • 홍주환 기자
  • 승인 2015.05.2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제 옷이 맘에 들어요, 김나영 학생(사회기반시스템공학부 1)
▲ 레더 뉴스보이 캡 1만원대 스타일난다. 미니멀한 스트라이프 숏 팬츠 2만원대 더데이즈. C 로고가 박힌 양말 1만원대 커버낫. 미키마우스 캐릭터가 있는 숄더백 2만원대 화이트블랭크. 블랙 레더 스니커즈 8만원대 잭 퍼셀

 

독특한 모자에서 느껴지는 자유로움
모자는 과해도 괜찮다
 

 
-다들 컬러풀하게 입고 있는데 혼자만 옷이 새까매서 튀었다. 검은색을 좋아하나.
“원래 검은색이나 흰색을 좋아해요. 평소에도 오늘처럼 검은색 위주로 옷을 입고 색깔이 있는 양말 또는 액세서리를 더해 약간의 색감을 내는 정도에요.”

-‘뉴스보이 캡’이 잘 어울린다. 다른 종류의 모자들도 많이 가지고 있나.
“‘스냅백’이랑 ‘버킷햇’, ‘플로피햇’이 있죠. 아! 그리고 베레모도 가지고 있어요. 요즘 같은 날씨에 베레모를 티셔츠랑 매치하면 괜찮더라고요.”

-오늘 어떤 느낌을 연출하고 싶었나.
“일본풍 빈티지?(웃음) 오늘 입은 스트라이프 쇼트 팬츠나 블루종 안에 입은 니트 조끼에서 옛날 일본 분위기가 나지 않나요? 나만 그런가.”

-본인의 스타일이 확고한 편인가.

“그런 것 같아요. 저는 제 스타일을 고수하는 편이거든요. 옷이 아무리 예뻐도 제 스타일에 맞지 않으면 시도하지 않아요. 그래서 친구들이 “이거 딱 김나영 옷이지 않아?”라는 말을 자주 해요.”

-여름이 오면서 여러 개의 옷을 함께 매치하기가 힘들어지고 있다. 적은 옷만으로도 스타일을 내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다면.

“여름에 입는 옷이라 해봤자 티셔츠에 바지가 전부인데, 상?하의만으로는 스타일을 내기가 쉽지 않죠. 저는 양말이나 모자를 많이 활용해서 포인트 주는 방법을 선호해요.

-본인이 생각하는 ‘좋은 패션’이란.
“꾸미지 않은 것 같은데, 딱 봤을 때 ‘오…’ 소리가 나는 패션 아닐까요? 저처럼 꾸민 티가 나는 패션 말고, 청바지에 맨투맨 티셔츠만 걸쳤는데도 멋져야 진짜 멋있는 패션이죠.”

-역시 ‘패완얼몸(패션의 완성은 얼굴과 몸매)’인가.
“아, 꼭 그런 것은 아니고요. 아닌가? 생각해보니 패완얼몸이 맞는 것 같기도 하네요.(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