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와이드 팬츠를 잘 입는 것은 아니다
  • 홍주환 기자
  • 승인 2015.05.20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녀의 스타일은 ‘유이정 스타일’, 유이정 학생(사회복지학과 1)
▲ 박시한 검정색 티셔츠 6만원대 톰보이. 상의와 컬러 매치한 루즈핏 와이드 팬츠 14만원대 톰보이. 분홍색 사각 백팩 7만원대 HTML. 빛이 나는 은색 스니커즈 4만원대 인터넷 쇼핑몰

활동성을 극대화한 스포티룩
패션에서 드러나는 자신만의 색깔

 

-어떤 스타일링을 했는지 설명해 달라.
“오늘은 덥기도 하고 편하게 다니고 싶어서 사이즈가 큰 티셔츠랑 와이드 팬츠를 입었어요. 그런데 상·하의가 다 검은색이니까 밋밋할 수도 있잖아요. 그래서 은색 스니커즈랑 분홍색 백팩을 더했죠.”


-상·하의가 상당히 큰데, 항상 이런 종류의 옷을 입나.

“꼭 그렇지는 않아요. 딱 붙는 옷도 좋아해요. 번갈아가면서 어떤 날은 크게 어떤 날은 딱 맞게 입고 있는 것 같아요.”

-처음 볼 때부터 오늘 스타일의 포인트가 무엇인지 눈치챘다. 스니커즈인가.
“맞아요. 그런데 이건 모르셨을 텐데, 신발 옆 부분에 파란 불도 들어와요. 불 들어오는 거 한번 보실래요?(웃음)”

-신발이 참 특이한데 이런 특이한 아이템은 어디서 살 수 있는지 궁금하다.
“저는 쇼핑을 할 때 인터넷 쇼핑몰을 주로 이용해요. 인터넷 쇼핑몰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니까요. 또 제가 분당에 살아서 분당에 있는 백화점에 가서 신발이나 옷 구경도 자주 하곤 해요.”

-여자가 옷을 입을 때 가장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은 어디라고 생각하나.
“상의부터 하의까지의 모든 옷이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루는지 꼭 확인해 봐야죠. 각각 아이템이 예쁘다고 해도 전체적으로 봤을 때 별로인 경우도 있잖아요.”

-옷을 구입할 때 가장 신경 쓰는 자신만의 기준이 있나.
“가격 말고 딱히 이것저것 꼼꼼히 따지지는 않아요. 저는 그냥 제 마음에 드는 옷이 앞에 있으면 돌진하거든요.”

-돈이 생긴다면 당장 사야겠다고 평소에 생각해둔 아이템이 있나.
“‘제이에스티나’ 분홍색 반지갑이요. 가방만 보셔도 아시다시피 제가 분홍색을 좋아해요.”

-요새 푹 빠져있어 자주 착용하고 다니는 아이템이 있다면.
“얼마 전에 제이에스티나에서 왕관 무늬로 된 귀걸이와 머리끈을 샀는데, 자주 착용하게 되더라고요. 심하게 반짝거리지도 않고 크기도 너무 크거나 작지 않아서 편하게 하고 다닐 수 있어요.”

-마지막 질문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좋은 패션’이란?
“패션에 자신의 정체성이 묻어 있으면 좋겠어요. 남들과 똑같지 않은 각자의 고유한 스타일이 있어야죠. 마치 사람들이 저를 떠올릴 때 ‘유이정 스타일’도 같이 떠올릴 수 있게요.”

-그럼 오늘의 스타일이 바로 ‘유이정 스타일’인가?
“그렇다고 할 수 있겠죠?(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