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가야 알 수 있는 우리 주위의 꽃봉오리들
  • 박가현 양동혁 서성우 기자
  • 승인 2014.12.08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바쁜 일상 속 무심히 지나치던 ‘몸짓’도 주의 깊게 바라보고 다가간다면 소중한 존재가 될 수 있다는 시의 한 구절이죠.
 
  중앙대 주변에도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는 이들이 많습니다. 학교 바로 옆에서 매일 우리와 함께하는 분들이 그렇습니다. 야식을 살 때도, 오랜만에 친구와 술 한잔을 할 때도 마주했지만 인사 한번 제대로 못 건넨 데면데면한 얼굴들이죠. 
 
  안성캠 근처엔 벌써 31년째 닭죽을 쑤고 계신 한우리 할머니가 있습니다. 흑석시장에서 부침개를 파는 할머니 역시 40년 넘도록 한자리를 지키셨죠. 생각보다 젊어 기자를 깜짝 놀라게 한 오락실 사장님과 중년의 멋진 미소를 가진 세탁소 아저씨 등 생각보다 훨씬 다양한 사람들이 옆에 있었습니다.
 
  중앙대 주변에 피어 있는 ‘꽃’들을 한자리에 모아봤습니다. 오늘부터는 그분들께 먼저 다가가 반갑게 인사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근심도 다려드립니다 쉴새 없이 돌아가는 세탁기와 뽀얀 증기를 내뿜는 다리미. 염상균 아저씨의 다림질은 흑석동의 주름까지 펴고 있다. <서울캠 정문 광명세탁>  
▲ 모락모락 피어나는 인심 한 접시 정문 앞을 지날 때 배가 고프다면 장영숙 아주머니를 찾아가세요~ 인심은 덤이랍니다. <서울캠 정문 떡볶이 아주머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