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8호 해방광장에서 듣는다
  • 중대신문
  • 승인 2014.09.2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서늘한 가을과 함께 축제가 다가왔습니다. 축제 기간을 어떻게 보내실 생각인가요?
 
     “공모전 준비로 축제에 신경을 못 써요. 2시에 보기로 한 친구가 아직 안 나와서 화만 나네요.”
                                                                                  문성안 학생(컴퓨터공학부 3)
 
“도박을 하고 싶었는데 설치되어 있는 부스에 게임이 많이 없어서 굉장히 아쉬워요.”
                                                                                 오찬영 학생(수학과 2)
 
“주점에 가서 재밌게 놀았어요. 여자친구와 함께한 축제여서 그런지 더 즐거웠어요.”
                                                                                  이승훈 학생(경제학부 3)
 
    “4학년이라서 축제를 즐길 여유가 없어요. 축제보다는 대학원 진학에 더 집중하고 싶어요.”
                                                                                        오세진 학생(국제관계학과 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