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3.27 월 18:02
기획사진기획
무심코 지나치기엔 너무나 가까운 사람들
박가현 김경림 최원종 기자  |  redcrab@cauo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21  21:20: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릴 적 읽었던 동화 ‘파랑새’를 기억하시나요? 그토록 찾던 파랑새를 결국 새장에서 발견하는 주인공을 보며 소중한 것은 늘 가까운 곳에 있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반나절 가까이 시간을 보내는 학교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매일 수많은 사람들을 마주치지만 서로의 소중함을 모른 체 스쳐 지나가기도 하죠.

  구둣방 할아버지가 말해주는 80년대 중앙대 이야기를 듣다보면 시간이 훌쩍 흘러갑니다. 이발소 아저씨의 손때 묻은 면도칼은 중앙대와 함께 한 지난 36년의 세월을 보여주죠. 출출한 배를 든든하게 채워주시는 학생식당과 매점 아저씨, 아주머니도 중앙대의 오늘을 우리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먼 곳에 있을 줄만 알았던 고마운 사람들은 캠퍼스 안에서 늘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곁에 있지만 잘 알지 못했던 학내 구성원들의 모습을 카메라 렌즈 너머로 담아봤습니다.

   

이상한 나라의 구둣방 이무웅 할아버지는 한 평 남짓의 아늑한 작업실에서 34년간 중앙인의 신발을 수선하고 있다. <서울캠 구둣방>

   
삑 삑 맛있게 먹어요~ 늘 따뜻한 목소리로 학생들을 맞아주시는 송병용 아저씨.<서울캠 학생문화관 편의점> 

   

서울 표 한 장이요! 집에 갈 생각에 들떠 미처 알아보지 못했던 매표소 건너편 전경애 아주머니.<안성캠 통학버스 매표소>

   
아~ 해보세요 건강센터 송정희 차장의 따뜻한 미소에 감기 바이러스가 싹 달아난다.<서울캠 건강센터> 

   

멋지게 잘라 줄게요 유대종 아저씨의 현란한 가위질 한 번이면 우리 모두 변신 완료!<안성캠 이발소>

   
만두와 떡볶이가 별미! 허현정 아주머니는 냉동식품을 전자레인지에 직접 데워주시기도 한다.<안성캠 음대 매점>

   
더 많이! 더 맛있게! 저녁메뉴인 닭볶음탕을 푸짐하게 준비하신 홍미숙 아주머니.<서울캠 법학관 학생식당>
   
맛있게 해주세요~ 류연진 아주머니가 구워주신 따뜻한 토스트와 함께하는 든든한 하굣길.<안성캠 매표소 옆 토스트 가게>

< 저작권자 © 중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가현 김경림 최원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10관(100주년기념관 및 경영경제관) B205호 중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58~9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부국장
Copyright 2017 중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