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5호 해방광장에서 듣는다
  • 중대신문
  • 승인 2014.08.31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교수평가에서 5년 연속 C등급을 받은 교수에게 징계 처벌이 내려졌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교수님께서 개선의 의지를 보이지 않은 것에 대한 마땅한 결과 아닌가요.”
전관영 학생(통계학과 3)
  “교수 평가가 온전히 교수의 자질을 판단할 수 있는 잣대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이연호 학생(광고홍보학과 4)
  “단기간의 성적이 아닌 5년에 걸쳐 C등급을 받았으니 근무 태만으로 비춰질 수 있죠.”
전성원 학생(경영학부 3)
  “강의 의무를 다하지 않는 교수를 처벌하는 건 학생들의 강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일이라고 봐요.
김하영 학생(간호학과 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