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8 목 18:50
기획사진기획
낭만주의보2014 캠퍼스 봄 스케치
중대신문  |  editor@cauo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07  15:28: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봄’이라는 말을 하자마자 입안 가득히 따스함이 담깁니다. 이젠 차가운 겨울바람이 정말로 물러난 것 같네요. 발길 닿는 곳마다 만개한 꽃들이 우리를 반겨주고 흩날리는 벚꽃에 다시금 봄이 왔음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그래서인지 지난주에는 캠퍼스 곳곳에서 사진을 찍거나 친구들과 벤치에 앉아 두런두런 이야기하는 학생들이 유난히 많이 보였답니다. 중대신문도 올해의 봄을 여러분들과 함께 간직하고자 사진기를 꺼내 들었는데요. 렌즈에 담긴 캠퍼스 이곳저곳의 봄을 느껴볼까요?

 
   
▲ 도서관에도 바야흐로 사랑의 계절 지난 4일 도서관 앞에 벚꽃이 활짝 핀 모습.
   
▲ 한 폭의 명화인 줄! 안성캠 명덕 2동과 예지 3동 사이에 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 꽃에 꽃을 꽂다 지난 2일 예대 앞 잔디밭에서 여학생들이 꽃으로 단장하고 있다.
   
▲ 따사로운 햇살과 너희만 있다면 서울캠 청룡연못 옆에서 봄햇살을 만끽하는 학생들.
   
 
   
▲ 야무지게 담아야지 안성캠 생활관 앞에서 여학생이 카메라에 봄을 담고 있다.
   
▲ 청룡이도 봄이 좋아요 지난 4일 밤에도 봄의 여운이 운치를 더한다.
   
▲ 햐얗게 빛나는 봄밤 봄이 본관을 하얗게 밝히고 있다.

< 저작권자 © 중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중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10관(100주년기념관 및 경영경제관) B205호 중대신문사 | 대표전화 : 02-881-7358~9 | 팩스 : 02-817-9347
인터넷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게시판총괄책임 : 편집부국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부국장
Copyright 2017 중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cauo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