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대 선관위 기자회견 열려
  • 조동욱 기자
  • 승인 2013.12.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연기 배경 및 입장 표명
해당 내규 수정은 쉽지않을 듯

▲ 김창인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최유정 기자

지난달 26일 해방광장에서 인문대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인문대 학생회장 선거 연기에 관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선관위는 문제가 된 학생자치기구 선거지도 내규를 수정해 3월 보궐선거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은 인문대 학생회장 선거 연기에 대한 선관위의 입장 표명으로 구성됐다. 선관위는 ▲학생회 선거는 학생자치의 영역이므로 학칙보다 학생회칙에 의거하여 진행해야 한다는 점 ▲계열 내규의 적용 조항과 시기, 대상이 일관되지 않고 올해 인문대 선거에서만 4항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이번 선거 연기는 학생자치 침해라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선관위는 선거 무산의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인문대 강정헌 선거관리위원장(일본어문학전공 3)은 “계열에서 선관위 구성원 전체의 징계 여부를 논의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선거를 연기하게 됐다”며 “문제가 된 내규를 수정해 3월 보궐선거를 진행할 것이다”고 전했다.

  하지만 문제가 된 내규의 수정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내규를 시행한 주체와 내규를 제정한 주체가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인문사회계열 윤형원 팀장은 “내규 세부조항에서 수정이 이뤄져야 하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주무 부서는 학생지원처다”며 “내규 수정에 관한 요구는 학생지원처에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하지만 학생지원처는 ‘선거가 아직 끝나지 않아 정확한 입장을 전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