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구역 밑이 어둡다더니…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3.11.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구역은 흡연학생과 비흡연학생들 간의 ‘암묵적인 약속’이었습니다. 교내에는 총 11개의 장소가 교내흡연구역으로 지정돼있습니다. 하지만 약속이 성사된 지 1여 년이 지난 현재, 흡연학생들 일부가 이를 잊은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많은 학생이 민원을 제기한 공대건물 구름다리에는 금연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떡하니 붙어있는데도 담배꽁초가 수북이 떨어져 있습니다. 학생들의 선진적인 흡연문화를 기대해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