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킹, 가을밤을 적시다
  • 한영진 기자
  • 승인 2013.10.14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 김동준 학생

  지난 7일 서울캠 곳곳은 어쿠스틱한 노랫소리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바로 중앙대 마라톤 대회 ‘달려’의 전야제 행사로 초대된 여러 그룹이 버스킹을 했기 때문인데요. 많은 학생들이 모인 공연장은 저물어 가는 노을빛에 물들어 더욱 달콤해 보였습니다. 잔잔하게 들려오는 기타연주와 젬베소리는 월요병에 지친 학생들의 피곤을 풀어줬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