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Letter] 중대발표는 없었다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3.05.2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발표가 끝났습니다. 여러분들은 중앙대가 야심차게 준비한 중대발표를 어떻게 새겨들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나름 축제 타이틀이 센스있다고 생각한 저도 이번 축제가 내심 기대됐습니다. 올해는 어떤 부스가 새로 생겼는지, 어떤 동아리가 공연을 준비했는지 등 궁금증을 풀기 위해 3일 동안 이곳저곳을 누볐습니다.
 
  하지만 중대발표는 없었습니다. 거창한 타이틀이 무색할 정도로 이번 축제는 한산했습니다. 드문드문한 부스와 곳곳엔 빈 부스까지. 당장 자리를 깔고 부스사업을 진행할 수 있겠다는 일말의 욕구도 생겼지만 씁쓸함만 더 커졌습니다. 중대신문 기자들은 카메라와 함께 축제의 이모저모를 담으려고 했지만 괜찮은 장면을 구하는 데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야간에 진행된 대운동장 공연 행사에선 허탈해졌습니다. 생각보다 스탠드에 학생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간 두 번의 축제를 겪어왔지만 지금껏 봐왔던 축제와는 사뭇 달랐습니다. 서로 어깨를 부여잡고 함성을 지르는 모습과 야광봉을 하나씩 들고 자리에서 들썩거리던 학생들은 온데간데 없었습니다. 나름 걸작의 사진을 찍을 수 있을거라던 기자들의 기대는 좋은 사진을 건져야 한다는 압박으로 바뀌었습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축제기획 보도를 2년 째 준비해온 저로서는 나름의 결론을 내렸습니다. 제가 보기엔 축제를 기획하는 두 기둥의 손발이 맞지 않았습니다. 학생지원처와 문화위원회는 ‘학생이 주인공인 축제를 만들자’는 기획에만 끄덕였지 실제 호흡은 어긋났습니다. 머리로는 완벽한데 별다른 개선안이 없어 축제를 소개하는 데도 애를 먹었습니다. 이 때문에 중대신문 역시 축제 소개 아이템을 접었습니다.
 
  하지만 변화점은 있었습니다. 초청 가수의 공연도 축제기간 사흘 중 이틀만 진행하고, 중앙대를 졸업한 동문들의 공연도 준비됐습니다. 나름 의미 있고 참신한 행사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누가 오는거야’라는 학생들의 기대를 넘어서진 못했습니다. 축제 중 최대의 관심사인 ‘이번엔 누가 오는지’를 채워줄 수 있는 반대급부가 부실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두 마리 토끼 모두 놓쳤습니다. 우선 야심차게 변신을 준비한 ‘학생 문화가 중심이 된 축제’에서 별다른 문화를 찾지 못했습니다. 또 주변에서 들려오는 ‘실망적인 중앙대 축제 라인업’과 ‘별 거 없다’는 소리로 축제를 찾는 손님까지 잃었습니다.
 
  핫한 아이돌 가수를 데려오라는 뜻이 아닙니다. 연예인이 전부라고 말하는 대부분 손님들의 생각을 바꾸려면 그에 응당한 개선책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연예인을 이길 수 있는 획기적인 중앙대만의 축제 문화가 생성됐으면 좋겠습니다.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고 생각합니다. 몇 년 내에 진짜 중대발표, 한 번 기다려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