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중대신문의 면면을 바라보며
  • 중대신문
  • 승인 2012.03.1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민지 대학원신문  편집장

이제 갓 입학해 잔뜩 설렘을 안고 교정을 거닐 신입생에게 선보이는 첫 신문인 데다가, 한 언론지 주관의 대학기자상을 수상한 후라 편집부에서 느낀 부담이 컷을 것으로 짐작된다. <중대신문>은 매호 학내 문제에 대해 치밀하게 분석해줘 항상 기대하며 지면을 넘기게 된다. 이번 호에선 안국신 총창과의 인터뷰를 통해 학내의 여러 쟁점에 대해 질문하고 답변 받은 내용을 싣고, 2-3면에서는 사회와 정부가 함께 고민해야할 중대 사안인 등록금 문제와 관련해 중앙대의 특수한 상황을 분석하고 있어 좋았다. 개편된 지면에서는 학생 밀착 취재, 혹은 연애 상담 등 재미있는 기획을 더해 학업에 지친 학생들을 위한 ‘쉬어가는 자리’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쉬움도 남았다. 총장 인터뷰에서 <중대신문>측이 건넨 질문들이 갖는 중요성에 비해 지면에 실린 대답은 핵심을 비켜가거나 이전의 답변 내용을 반복하고 있어 그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소해 주지 못했다. 그렇다면, 방중 결정된 학내의 굵직굵직한 변화를 다루는 개강 특집호의 1면은 학내 신문의 역할을 보여주는 바로미터의 기능을 한다는 점에서 등록금에 대한 분석을 1면에 배치하는 것은 어떠했을까. 또한 신문 곳곳에 포진된 재미있는 기획들은 매력적이었으나 한정된 지면 안에서 한 인물에 포커스를 맞춘 취재 혹은 집단 간의 차이들을 다룬 내용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어 깊이 있고 폭 넓은 참여의 장 역할을 하기엔 다소 벅차지 않을까 생각했다. 
<중대신문>의 수상의 배경에는 학보사 내 모든 편집인들의 참여와 열의가 두텁게 깔려있음이 분명하다. 동시에 학내의 문제를 학생의 입장에서 그리고 노동자의 권익 차원에서 고민했을 때 발휘된 ‘치밀함’이 만든 결과이기도 하다. 이번 학기에도 학내 문제에 대한 섬세한 관점이 돋보이는 기사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