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2호 취재낙수
  • 중대신문
  • 승인 2011.11.13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집 대학생
엄마가 섬 그늘에
학비 벌러 가면
대학생은 혼자 나가
낮엔 공부, 밤엔 알바하다가
팔 베고 스르르르 잠이듭니다.
           <아영>

○…망(忘) of 장군의 얼굴
파란버스 기사님들이
늘어날수록
네 명의 이순신 장군 얼굴은
잠시 묻어두게나
           <선영>

○…매력적인 어필
총학생회 후보분들
부디 중대학생을 위한
멋진 공약과 선거운동으로
매력적인 어필해주세요.
           <누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