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출판부 정상화에 대한 기대
  • 중대신문
  • 승인 2011.09.06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학기 중대신문 개강호에서 총장 인터뷰, 본·분교 통합문제, 멀티캠퍼스 추진 상황의 기사가 돋보였다. 그러나 나의 눈을 번쩍 뜨게 한 것은 출판부에 대한 특집기사와 사설이었다. 나는 아직도 1999년 6월의 작은 충격을 잊을 수 없다. 당시 대학당국은 재정악화라는 이유로 출판부를 거의 폐지하는 조치를 취하였다. 그 이후로 출판부 일을 비전문가 계약직, 한사람이 맡기도 하였다.


  그런데 이번에 본부에서 「출판운영규칙시행원칙」을 만들어 이번학기부터 시행한다고 하니 기대가 크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대학출판부는 한 대학의 진정한 위상을 가늠하는 표준이다.


  여기에 내 나름대로의 생각을 개진한다. 첫째, 무엇보다도 전문학술서의 출간이다. 중앙대 교수들의 학문연구결과의 집적을 통해 중앙대의 학문적 정체성을 확보해야한다. 교수들의 우수학술연구결과를 유치하기 위해 인센티브제도가 필요하다. 둘째, 중앙대 내의 다양한 교양 및 전공교재들을 체계적으로 연구 개발하여 교내 수요는 물론 일반 교재 시장으로 진출해야 한다. 이것은 출판부 운영의 재정적 독립의 관건이 될 수 있다. 셋째, 캠퍼스 밖의 독서층인 일반 독자들을 위한 교양서 개발이다. 새로운 개념의 문고판 개발도 생각해 볼 수 있다. 넷째, 어느 정도의 토대가 구축되면 전자책 나아가 우리 대학의 특기를 살린 문화 콘텐츠 개발도 고려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출판부를 독립기구로 만드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아무쪼록 이번 방안이 중앙대 출판부가 제자리를 찾아 우리 대학의 교격(校格)의 제고, 학풍의 진작, 그리고 대외이미지 개선 등에 새로운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설렌다.

정정호 영어영문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