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의 슬픔, 그리고…
  • 박지윤 기자
  • 승인 2009.11.0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의 슬픔, 그리고…

이곳은 용산참사현장
전경들의 방패와 유가족의 분뇨가 대치중입니다.
“물러나! 물러나!”
전경들의 외침과 함께 분뇨가 뿌려졌고
지린내 나는 현장에는 유가족의 슬픔만이 남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