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신청, 그 열정만은 간직하세요
  • 박지윤 기자
  • 승인 2009.09.05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내 컴퓨터는 수강신청 백전백승!

그래서 오늘도 많은 학우들이
밤새 법학관 전산실 앞을 서성거리고 있죠

지금은 새벽6시
14시간의 기다림 끝에 드디어 받은 번호표

이제 수강신청 성공만이 남았네요

하지만 설마 수강신청이 끝이라고
생각하시는건 아니죠?

진정한 성공은 뿌듯하고
즐거운 한학기 아니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